[하루에 한장] 마태복음 2장 – 헤롯

헤롯 왕 때에, 예수께서 유대 베들레헴에서 나셨다. 그런데 동방으로부터 박사들이 예루살렘에 와서 말하였다. “유대인의 왕으로 나신 이가 어디에 계십니까? 우리가 동방에서 그의 별을 보고, 그에게 경배하러 왔습니다.” 헤롯 왕은 이 말을 듣고 당황하였고, 온 예루살렘 사람들도 그와 함께 당황하였다. 왕은 백성의 대제사장들과 율법 교사들을 다 모아 놓고서, 그리스도가 어디에서 태어나실지를 그들에게 물어 보았다. 그들이 왕에게 말하였다. “유대 베들레헴입니다. 예언자가 이렇게 기록하여 놓았습니다. ‘너 유대 땅에 있는 베들레헴아, 너는 유대 고을 가운데서 아주 작지가 않다. 너에게서 통치자가 나올 것이니, 그가 내 백성 이스라엘을 다스릴 것이다.'” 그 때에 헤롯은 그 박사들을 가만히 불러서, 별이 나타난 때를 캐어묻고, 그들을 베들레헴으로 보내며 말하였다. “가서, 그 아기를 샅샅이 찾아보시오. 찾거든, 나에게 알려 주시오. 나도 가서, 그에게 경배할 생각이오.”

마태복음 2:1-8 (새번역)
헤롯왕

메시아가 이 땅에 태어나셨다는 소식이 예루살렘으로 전해졌을 때, 많은 사람들이 술렁였습니다. 로마의 압제 속에서 그렇게 오랫동안 기다려왔던 자신들의 왕, 메시아가 이 땅 가운데 오셨다는 소식이 전해졌으니 그럴만도 했을 것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메시아의 탄생을 믿었을 수 있고, 어떤 이들은 메시아라고 자칭하는 많은 이들 가운데 또 하나겠거니 생각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헤롯이라고 하는 인물은 이들과는 또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헤롯은 본래부터 유대인으로 태어난 자가 아니었습니다. 이스라엘 남쪽 이두메아(에돔) 출신이었던 헤롯은 그의 땅이 이스라엘에 흡수된 이후 이스라엘에 정착해 재물과 지위를 쌓았다가 로마의 힘으로 이스라엘의 왕이 된 인물이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헤롯은 자신의 왕의 지위에 집착을 갖게 되었고, 자신의 왕위를 노리고 있다는 생각에 첫째 부인과 세 아들들을 죽이기까지 했던 인물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메시아가 이 땅에 태어나셨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그 싹을 제거하려고 했던 것입니다.

우리가 삶을 살아가는 데 중요한 것을 잊고 살아갈 때가 많이 있습니다. 창세기 2장은 우리 인간을 유한하고 연약한 존재로 언급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를 망각한 우리는 당장 눈앞의 것을 잡으려다 중요한 진리를 놓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예수님께서 태어나실 당시 헤롯은 병으로 죽어가고 있었습니다. 자신의 죽음 앞에서 여전히 자신의 자리에 집착하고 있었던 헤롯의 어리석은 모습을 우리는 성경을 통해 보게 됩니다. 왕의 자리는 축복의 자리가 아니라 결국 저주의 자리였던 것입니다.

지금 우리는 무엇을 따라가고 있습니까? 오늘 하루를 살아가면서 나에게 진정으로 중요한 가치는 무엇인지 생각해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