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곱째 날에 안식하시니라 (1)

1장에서 시작된 창조 이야기는 2:4 전반절에서 끝맺는다. 눈으로 볼 수 있는 물질 세계의 창조는 1장에서 마무리가 되었다.  그러나 2장의 첫머리에서 하나님은 “안식일의 제정(창조)”을 행하신다. 1장에 언급된 창조가 “물질 세계의 창조”를 서술하고 있다면 “안식일의 제정”은 인간 존재를 향한 하나님의 뜻을 담고 있는 “신학적 창조”라고 할 수 있다. 복음서에 보면 예수님은 안식일에 집착하는 자들에게 비판의 날을 세우셨다. 예수님은 안식일을 부정하시는 것인가? 구약의 안식일 뿐만 아니라 예수님의 가르침 속에 포함되어 있는 안식일의 개념을 온전히 이해하기 위해서는, 안식일 제정에 내재해 있는 의미가 무엇인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안식일의 제정을 언급하고 있는 창세기 2:3은 아래와 같다.

וַיְבָרֶךְ אֱלֹהִים אֶת־יוֹם הַשְּׁבִיעִי וַיְקַדֵּשׁ אֹתוֹ כִּי בוֹ שָׁבַת מִכָּל־מְלַאכְתּוֹ אֲשֶׁר־בָּרָא אֱלֹהִים לַעֲשׂוֹת 

하나님께서 일곱째 날을 축복하시고 그 날을 거룩하게 하셨다. 이는 하나님께서 창조하셔서 지으시는 모든 일에서 안식하셨기 때문이다.

카다쉬(קדש) 동사는 “거룩하다”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데, 이 “거룩함”은 “구별됨”의 의미와 연결된다. 이런 맥락에서 보면 안식일의 제정 역시 하나님의 창조 역사 안에 포함됨을 생각해 볼 수 있다. 하나님은 태양과 달과 별 등과 같은 천체를 통해 이미 “물리적 시간”을 구별하셨다. 그런데 안식일의 구별은 좀 특별한 의미가 있다. 단순히 구별된(בדל) 시간이 아니라 거룩하게 구별된 시간(קדש)이고 하나님의 축복을 받은 날이다.

물리적으로 구별된 시간은 천체의 움직임과 관련이 있다. 하나님은 이 세상의 천체를 운행하시며 시간을 구분하셨고, 인간은 그것을 관찰하며 시간을 구분했다. 하루는 태양이 뜨고, 지는 것을 기준으로 구분되며, 월은 달이 차고 기우는 것을 기준으로 구분된다. 그리고 계절은 태양과 지구의 상대적인 위치에 따라 구분되고 1년은 4계절이 순환하는 주기에 따라 구분된다.

그러나 안식일은 위와 같은 자연 현상을 통해 발견되는 “물리적 시간의 기준”으로 규정될 수 있는 시간이 아니다. 안식일을 기준으로 나뉘는 1주일의 개념은 고대 문헌 가운데 성서에서 유일하게 나타나는 것이다. 물론 고대 근동의 달력과 축제 기록을 보면, 7일 단위의 개념이 나타나기는 하지만 적어도 매주 안식한다는 개념은 성서에서 유일하다. 사람을 종으로 인식하는 고대 근동 개념에서는 노동을 쉬는 날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숨쉴 틈도 없이 사람들은 1년 내내 그들이 섬기는 상위 계급의 사람들을 위해 고된 노동에 시달려야 했다.

그러나 성서에서 하나님이 안식일을 제정하심으로 모든 이들이 쉴 수 있는 시간이 허락된 것이다! 고된 심신을 달래고, 하나님만 온전히 묵상하며, 자기 자신의 삶의 목적과 이유를 깨닫는 시간이 바로 안식일인 셈이다. 안식일은 우리가 노예가 아니고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받은 고귀한 존재임을 상기시키는 것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