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약성서 번역자 알렉산더 피터스 선교사

구약성경을 최초로 우리말로 번역해 준 ‘은인’은 알렉산더 피터스(Alexander Albert Pieters, 1871-1958) 목사이다. 한국 이름은 ‘피득’이었다. 그가 1895년 한국에 와서 3년간 한국말을 배운 후, 1898년 시편의 일부를 우리말로 번역해서 ‘시편촬요’를 출간한 것이 역사상 최초의 한글 구약성경 번역이 된다.

알렉산더 피터스는 1871년 러시아의 정통파 유대인(Orthodox Jew) 가정에서 태어났다. 그는 어려서부터 가정에서 히브리어를 배웠고, 히브리어로 된 기도문과 시편을 낭송하며 성장했다. 그가 자라났던 19세기 말, 제정 러시아는 정치적으로나 경제적으로 밝은 미래가 보이지 않는 암담한 상황이었다. 뿐만 아니라 유대인들에 대한 차별과 박해가 극심해서 유대인들은 이중고에 시달려야 했다.

피터스는 희망이 보이지 않는 러시아를 떠나기로 결단했다. 새롭게 운명을 개척하기 위해 집을 떠난 24세의 청년은 우여곡절 끝에 멀고 먼 일본 나가사키에 도착하게 되었다. 그곳에서 그는 미국이나 다른 나라로 가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었으나 하나님은 그를 그냥 놓아두지 않으셨다. 피터스는 일본에서 세례를 받고 기독교인이 되었으며,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따라 한국으로 오게 되었다. 언어에 천부적인 재능을 가지고 있던 그는 구약성서 번역에 전념하여 1910년 마침내 최초의 한글 구약성경 번역을 완료하였다. 무명에 가까운 한 선교사의 열정과 헌신이 성경번역의 새로운 역사를 쓴 것이다. 참으로 감사한 일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